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행 급행열차를 타고 온 남자

2017년 01월 17일(화) 제488호
조남진 기자 chanmool@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월12일 귀국했다. 귀국 일성으로 그는 “몸을 불사를 각오가 돼 있다” “정치를 바꾸겠다”라며 사실상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귀국 첫 행보는 ‘서민 코스프레’. 지난해 12월 유엔 사무총장 퇴임을 앞두고 뉴욕 지하철에서 연습한 대로 공항철도를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했다. 그는 가격이 조금 비싼 편이라(7500원) 내국인들은 많이 이용하지 않는 급행열차 발매기에 1만원짜리 두 장을 한꺼번에 넣으려고 했다.


많은 지지자들 틈에 그의 대선 출마를 비판하는 시민들도 있었다. 지지자들의 바람대로 그는 대선에서 완주할 수 있을까?

ⓒ시사IN 조남진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