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뿔테 안경을 쓰고 온 준비된 ‘수감자’

2017년 02월 01일(수) 제489호
신선영 기자 ssy@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유신 시절부터 박근혜 대통령까지 ‘법마(法魔)’로 살아온 그의 눈빛이 어느 때보다 흔들렸다. 1월20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다. 기자들의 질문 공세에도 그는 묵묵부답이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 전 실장은 결국 구속되었다. 이날 그는 구속을 예상한 듯 평소 쓰던 금테 안경 대신 검은색 뿔테 안경을 썼다. 금테 안경은 구치소 규정상 반입되지 않는다.

ⓒ시사IN 신선영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