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 시장 개척한 웹소설, 새로운 문학 될까

2017년 03월 03일(금) 제493호
장민지 (한국콘텐츠진흥원 산업분석팀 박사)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웹소설은 누구나 쉽게 쓰고 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진입 장벽이 낮다. 기존 장르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전형성을 깬다. <구르미 그린 달빛>이나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같은 드라마의 원작 역시 웹소설이었다.

웹소설은 ‘작가’라는 위치를 독자와 좀 더 가깝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다. 사이버 소설, 인터넷 소설(인소) 및 팬들끼리 공유하고 생산하던 팬픽 또한 웹소설의 한 형태라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 웹소설은 온라인상에서 연재되는 소설 형태를 통칭한다.

국내에서 웹소설이라는 명칭이 보편적으로 쓰인 건 2013년 1월 네이버가 서비스를 시작하면서다. 네이버 웹소설의 월간 사용자는 680만명, 누적 조회 수는 130억 건을 넘어섰다. 오프라인에서 유통되는 ‘동인지’도 생산자와 소비자의 간격을 줄였다. 그러나 동인지가 확산되기 어려운 구조였다면, 웹소설은 창작과 유통이 좀 더 수월하다.

이른바 ‘순수문학’에는 명백한 허들이 존재한다. 소설가로 등단하는 것은 소수에게만 허락된 일이다. 출판까지 이어지는 일은 많은 시간이 걸린다. 웹소설은 이 모든 과정을 생략 혹은 삭제한다. 웹소설 중 드라마와 영화로 제작되어 대중적으로 각인된 작품의 다수는 호흡이 짧다. 서술과 묘사는 기존 문학에 비해 적고, 대사가 많은 편이다. 이러한 특징은 기존 소설보다 영상화에 용이하지만, 동시에 소설의 문법을 모두 파괴한다는 지적 역시 꾸준히 받아왔다. 웹소설을 향유하는 생산자나 소비자에 대한 평가절하는 다양한 문학적 생산성을 가로막는 구실을 해왔다.

ⓒKBS 홍보실
웹소설이 원작인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하지만 웹소설은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 확장의 새로운 원천 콘텐츠가 될 가능성이 높다. KBS 2TV 월화극으로는 <굿 닥터> 이후 시청률 20%를 넘긴 유일한 작품이었던 <구르미 그린 달빛>의 원작 역시 웹소설이었다. 2013년 네이버 웹소설 연재를 시작한 뒤 조회 수 5000만 건 이상을 기록했을 정도로 인기를 얻은 작품이다. <보보경심>은 웨원그룹 산하 웹소설 플랫폼에서 인기를 얻어 중국 내에서 드라마화되고, YG그룹이 투자해 한국에서도 리메이크되었다(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트와일라잇>의 팬픽이자 웹소설이었던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또한 영화화되었고, 현재 왓패드에 업로드된 많은 웹소설들이 영화 및 시리즈로 영상화되고 있다.

중국은 웹소설을 ‘인터넷 문학’으로 명명하며 정책적으로 꾸준히 밀고 있다. 한국이 웹소설 중에서도 유독 로맨스에 초점을 맞춰 소비되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중국은 로맨스·추리·SF·판타지·무협·스릴러·호러 등 모든 장르에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웹소설 이용자 다수가 젊은 층으로 이루어져 있는 한국과 달리, 중국은 생산과 소비 측면에서 세대 차이가 거의 없는 편이다. 전문 작가들의 온라인 연재가 동시에 이루어지는 점도 특징이다.

2006년 캐나다 토론토에 설립된 스토리텔링 커뮤니티인 왓패드는 웹이라는 미디어가 지닌 장점을 활용해 아마추어 작가들의 창작 스토리를 독자와 공유하고, 미처 발굴되지 못한 다양한 작가를 출판사들과 연결해주고 있다. 장르 측면에서 로맨스·SF·호러뿐만 아니라 순수문학에 가깝다고 여겨지는 글까지 포용해 다양성을 추구한다.

국내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 출범

국내에서도 왓패드와 같은 시도가 없지는 않다. 장르문학 전문 출판사 황금가지가 2월1일 온라인 소설 플랫폼 ‘브릿G’를 출범시켰다. 아직은 베타 버전이지만, 한국 웹소설에 대한 대중적 인식과 문학의 경계를 뒤흔들 수 있는 시발점이 되지 않을까 기대된다.

웹소설은 누구나 쉽게 쓰고 편하게 읽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진입 장벽이 낮다. 기존 장르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전형성을 깬 ‘새로운 문학’이 될 가능성도 있다. 침체된 한국 문학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요소들을 충분히 갖추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이전까지 주류가 아니라는 이유로 외면받았던 글들이 온라인에서 독자를 모으고, 독자들로 인하여 새로운 형태의 문학이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반가운 일일 것이다. 우리는 ‘이야기하는 인간’이다. 읽지 못하고, 쓰지 못한 글이 우리에겐 너무 많이 남아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