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뻗치기’의 씁쓸한 뒷맛

2017년 03월 09일(목) 제494호
김연희 기자 uni@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순실 재판에서는 보고 싶었던 사람들이 여럿 증인으로 나왔다. 업계 용어로 속칭 ‘뻗치기(무작정 기다리기)’를 하며 만나려던 이들이다. 뻗치기 속성상 만난 사람보다는 못 만난 사람, 반겨준 곳보다는 쫓겨난 곳이 더 많다. 법정을 취재하며 그들의 얼굴을 보고 있자면, 그가 박근혜 게이트에서 수행했던 역할과 위치 등 공적인 기록과 사적인 내 기억이 뒤엉킨다.

‘저 증인의 집 앞에서 뻗치기를 할 때는 경찰이 출동했지. 집주인 허락 없이 아파트 복도에 앉아 있는 게 주거침입죄인지를 두고 경찰과 승강이를 벌였는데’, ‘저 증인의 아내는 무척 힘이 셌어. 빌라 4층에서 1층까지 나를 밀어냈지. 그때 그 여자가 “어딜 건방지게 도둑고양이처럼 몰래 들어와?”라고 했는데’ 등등.

ⓒ시사IN 양한모

나라고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그 집 앞에 갔겠는가. ‘뻗치기’라는 용어는 사실 복잡다단한 개념이다. 추위, 배고픔, 지루함, 떨림, 공포, 생리현상 참기. 그중에서도 가장 곤란한 건 미안한 마음이 들 때다. 예고도 없이 남의 집에 쑥 찾아가는 건 무례일 수밖에 없다. 게다가 기자의 방문은 당사자뿐 아니라 가족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집 주변을 탐문하며 돌아다니는 기자들 때문에 가족들은 동네에서 부당한 낙인찍기를 당할 수도 있다.

한 번은 취재 대상의 남동생한테서 전화가 왔다. 동생은 처음에 누나의 집주소와 휴대전화 번호를 어떻게 알았느냐고 화를 냈다. 그는 통화를 마칠 때쯤 거의 사정을 했다. “제발 연락도 하지 마시고 찾아오지도 마세요.” 이 취재원이 이번 박근혜 게이트에 연루된 핵심 인사는 아니다. 핵심 인사의 측근인데, 취재를 하다 보니 가족들도 기자들한테 적잖이 시달렸다.

그렇다고 ‘뻗치기=기레기’라는 등식이 성립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뻗치기는 직업 윤리상 기자의 기본적인 ‘의무’에 가깝다. 팩트 확인을 위해 묻고 또 묻고, 그러기 위해서 기다리고 쫓겨나고 또 기다릴 수밖에 없다. 박근혜 게이트가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과정에도 곳곳에 기자들의 ‘뻗치기’가 있었다. 실제로 한 언론사의 기자가 뻗치기로 이번 사건의 핵심 정보를 입수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물론 그 기자가 나는 아니다). ‘뻗치기를 안 하는 건 오히려 직무유기다’라고 자기최면을 걸어보지만, 그래도 간혹 드는 씁쓸한 뒷맛은 떨칠 수 없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