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사IN 제496호 - 박근혜를 파면한다

2017년 03월 13일(월) 제496호
고제규 편집국장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편집국장의 편지 

[독자 IN]
 독자와의 수다·퀴즈in
 말말말·캐리돌 만평
 와글와글 인터넷·김경수의 시사 터치
 포토IN

[팩트IN]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익 추구한 적 없다? 


[1부/최초의 파면]
 “똑같은 말만 반복, 지지층 향한 메시지” 
최순실이 끌어주고 박근혜는 밀어주고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은 환상의 국정 농단 콤비였다. 최순실씨가 뒤에서 기획한 내용을 전달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이를 지시했다. 장관들은 이를 충실히 수행했다. 
 검찰·특검 공소장으로 본 ‘박근혜 사람들’ 범죄 일람표 
 “내 아버지가 대통령의 삼촌이 되었다” 
 “최순실씨가 한 번만 인정하는 걸 봤으면…” 


[2부/박근혜 시대의 종언]
 박근혜 정부 4년 1475일의 기록 
바람 잘 날 없었던 비정상의 나날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직 기간에 김용준·안대희·문창극 등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해 많은 장관 후보자들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했다. 이런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박근혜 정부는 안보 이슈를 일으켜 무마했다. 
 국란으로 일어나서 국란을 일으키다 
 허송세월 4년의 대가, 깊어진 경기 침체
 미·중 각축 치열한데 ‘통일 대박론’ 헛다리
 사드 배치에도 최순실 입김?
 검열 주역들이 개선을 책임진다고?
 “참 나쁜 대통령” 그걸로 충분하다
 “잘못 없는 게 아니라 밝혀지지 않은 것”




[3부/보수의 몰락]
국가관이 투철해 지극히 사사로웠나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비선의 결정 사항을 비서실이 정책으로 만들고 내각은 집행만 하는’ 구조였다. 그러다 보니 정책 결정의 경로가 엉터리였다. 대통령은 엉뚱한 보고를 받고 와서 담당자도 아닌 참모에게 지시를 내렸다. 
 “‘이게 나라냐’의 의미를 제대로 읽어야 한다” 
 ‘안보 이슈 불감증’에 보수는 길을 잃었다 
 “박정희 패러다임 붕괴 그 이후가 중요하다” 
 허수아비 자청한 결정장애 통치자들


<시사IN> 본격 시사만화
 4년


[문화]
 문정우의 활자영토 / 중국은 이러려고 혁명을 했을까
 사람IN/다윗 옆에 그가 있다
 프리스타일·취재 뒷담화
• 시사에세이 / 돌봄은 권리이며 동시에 노동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