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읽는 잡지에서 보는 잡지로

2017년 04월 28일(금) 제501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제500호를 맞아 창간 10년 만에 새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지난해 가을부터 미술팀과 디자인 스튜디오 ‘일상의 실천’이 머리를 맞댄 결과입니다. 이정현 미술팀장입니다.



제호 변화의 주안점은?
기존 제호 활용이죠. 완전히 새로운 제호를 선보일까 고심했는데, 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기존 제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IN’에 숨은 사람 형상을 많이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기존 제호를 둘러싼 ‘다크 인디고 블루’ 상자를 없앴고, 대신 ‘IN’에 그 색을 넣었습니다.

새 디자인에서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은?
가독성입니다. 안삼열 디자이너가 새로 만든 서체 ‘정인자’를 적용해 바꿨습니다. 기존 서체에 비해 읽기 편한 장점이 있습니다. 또 지면에 여백을 많이 두었습니다. 문화 콘텐츠 지면도 좀 파격적으로 디자인했습니다. 앞으로 전체 지면에서 사진을 크게 쓰고, 인포그래픽을 활성화하는 등 ‘읽는 매거진’에서 ‘보는 매거진’으로 바꾸어나갈 계획입니다.

디자인 변경 과정에서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여러 가지(웃음). 첫술에 배부를 수 없죠. 계속해서 수정하고 보완할 작정입니다. 독자들의 반응과 목소리도 반영하려고 합니다.

디자인 개편은 한 번에 끝나지 않습니다. 당분간 일상의 실천, 안삼열 디자이너와 계속 세부 논의를 이어가며 개선하겠습니다. 한 달 뒤 독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일 예정입니다. <시사IN>의 새 디자인에 대한 독자 여러분의 꼼꼼한 답변을 기다립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