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선 특집호를 내며

2017년 04월 24일(월) 제502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새해 첫날이라 떡국을 먹이고 싶었다. 전날 집으로 찾아온 동기와 후배들과 아침 일찍 식당으로 향했다. 낯선 여성이 다가와 길을 물었다. “저~”라는 말을 끝내기도 전에 얼굴이 아스팔트 바닥에 꽂혔다. 팔은 꺾였다. “잡아!” 하는 목소리가 이곳저곳에서 들렸다. 차에 태워졌고 “안경 벗겨” “고개 처박아”라는 소리에 기가 팍 죽었다. 그 뒤에야 미란다 원칙을 들었다. 목적지가 가까워지자 눈이 가려졌다. 눈을 뜨자 책상·의자·욕조가 보였다. 창문도 없었다. A4 종이와 볼펜이 내 앞에 놓였다. 그곳이 대공분실이라는 것을 나오고 나서야 알았다. 학생운동을 하던 동기와 후배가 수배 중이었고, 그들을 집에 재워준 게 화근이었다. 수사관들은 “태어나서 여기까지 온 과정을 쓰라”고 했다. 당시 대학원생이었던 나는 처음으로 ‘자서전’을 세 번이나 썼다. 그사이 집은 압수수색을 당했다. 수사관들은 집에서 ‘비판’이니, ‘마르크스’니, ‘진보’니 따위 제목이 들어간 책 30여 권을 모조리 가져왔다. 수사관들은 책에서 밑줄 그은 부분을 물었다. 그렇게 나도, 대학원 공부를 하며 보던 책도 ‘사상검증’을 당했다. 물론 대형 서점에서 모두 팔던 책들이었다. 48시간 뒤 풀려났다. 나중에 알고 보니 수사관들은 나를 국가보안법상 이적표현물 소지죄(제7조 5항)로 엮으려 했다. 한 명이라도 더 잡아넣어야 ‘실적’이 오르니까.


느닷없이 20년 전 기억이 떠오른 건 대선 후보 텔레비전 토론을 보고 나서다. ‘주적’과 국가보안법 폐지 찬반 논쟁이 오갔다. 13년 전 대통령은 “국가보안법을 칼집에 꽂아 박물관에 보내자”고 했다. 지금은 감옥에 있는, 그땐 야당 대표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반대로 국가보안법을 한 글자도 고치지 못했다. 기자가 되고 검찰을 출입하며 ‘공안통(공안검사)’과도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뼛속까지 공안통들도 많았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는 않더라도 시대에 맞게 개정하는 데 동의하는 공안통도 적지 않았다. 세상이 조금씩 전진한 줄 알았는데 2017년 텔레비전 토론회에 비친 한국은 20년 전 새해 첫날로 되돌아간 것 같았다. 토론을 본 직후 어느 후보에게 투표할지 마음을 정했다.

선거 한 번으로 세상이 확 바뀌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선거는 주권자인 시민들이 가장 큰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 때다. 통권호에 가깝게 지면을 꾸렸다. 주권자들의 손가락 힘을 키워줄 ‘영양 밥상’을 차렸다. 먼저 1, 2위 후보 캠프를 이끌고 있는 이해찬·박지원 선거대책위원장을 만났다. 산전수전 공중전을 겪은 ‘정치 9단’ 두 사람에게 이숙이 선임기자가 송곳 질문을 던졌다. <시사IN>은 지난해 가을부터 기본소득(복지), 노동(일자리), 국가 재정정책 등 대선 어젠다 점검 시리즈를 내보냈다. 이번 호에는 교육, 보육, 주거, 한반도 어젠다를 한꺼번에 점검했다. 꼼꼼히 살펴보고 따져보면 주권자로서 한 표를 행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