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의 위태로운 유산, 영주댐

2017년 06월 19일(월) 제510호
이명익 기자 sajinin@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이명익
경북 봉화군과 예천군을 흐르는 내성천은 1급수를 자랑했다. 영주댐은 내성천의 맑은 물을 가둬 낙동강 수질이 악화될 때 흘려보냄으로써 오염을 완화하기 위해 건설됐다. 이명박 정권의 마지막 4대강 사업으로 박근혜 정권을 거쳐 지난해 완공됐다. 영주댐에 막힌 내성천은 1년 전만 해도 보이던 본류의 모습(위 사진)은 사라진 채 탁해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녹조마저 생겼다. 모래가 흐르던 맑은 강이 그렇게 죽어가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