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앞에서 즐기는 ‘이니스프리’

2017년 07월 07일(금) 제512호
신선영 기자 ssy@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신선영

저녁 8시가 넘은 시각,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청와대 본관 주변 조명이 하나둘 켜졌다. 시민들은 스마트폰으로 청와대 모습을 담았다. 애견을 데리고 산책 나온 주민들도 보였다. 문재인 정부가 1968년 ‘1·21 사태(김신조 사건)’ 이후 50년 만에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개방했다. 지정된 장소에서만 허용하던 사진 촬영도 어디에서나 가능해졌다. ‘열린 경호’를 자처한 청와대가 만든 낯선 풍경을 시민들은 만끽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