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박근혜 정부 내내 닫혀 있던 문

2017년 08월 03일(목) 제515호
조남진 기자 chanmool@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조남진

창고가 아니다.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에 있는 ‘이산가족 화상상봉장’이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5년 8월12일 이산가족 화상상봉센터가 문을 열었다. 2007년 11월15일 7차 상봉까지 577가족, 3748명은 화면으로나마 혈육의 모습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명박·박근혜 정부 동안 남북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은 한 차례도 이뤄지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를 맞아 굳게 닫혔던 상봉장도 이제 다시 열려야 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