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근혜 방송잔혹사’ 기획 뒷담화

2017년 09월 21일(목) 제522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07년 이른바 ‘<시사저널> 파업’ 때 차형석 경제팀장은 ‘막내 기자’였습니다. 당시 <PD수첩>이 <시사저널> 사태를 다뤘는데 차 기자가 주인공이었습니다. 제521호 커버스토리 ‘이명박근혜 방송잔혹사’를 기획한 차형석 기자입니다.


기획하며 <시사저널> 파업이 떠올랐겠는데?

당연히 179일 파업 때가 생각났죠. 그때 언론이 왜 우리가 파업을 하는지 거의 보도하지 않았어요. 지금도 보수 언론 등은 MBC나 KBS 구성원들이 무엇 때문에 파업을 하는지 잘 보도하지 않고 있죠. 이왕이면 크게 다루고 싶어서 28쪽짜리 대형 기획을 했습니다.

MBC와 KBS 구성원들의 원고를 받았는데, 어떤 글이 가장 인상에 남았나?


6명의 글이 다 기억에 남아요. 영화 <공범자들>에도 나오는데, 텔레비전 화면에서 봤던 그 기자들이나 아나운서, PD들이 어떤 부당 인사를 당했는지 대충 알고 있었으면서도 글을 받아보고 솔직히 놀랐어요.

파업에 나선 이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2007년 파업 때 노동계 선배를 찾아갔어요. 무슨 준비를 해야 하냐고 물었죠. “법적 준비를 잘 하라”는 충고를 할 줄 알았는데, “정신 관리에 힘을 쏟아라”고 했어요. 파업이 길어지면 정신적으로 무너지기 쉽다는 의미죠. 179일 지나보니 그 의미를 정확히 알겠더라고요.



아시는 대로 차 기자는 주진우 기자와 함께 <시사IN> 인터뷰 쇼를 진행했습니다. 인터뷰 쇼를 시작할 때마다 방영된 <시사IN> 창간스토리 영상의 내레이션을 차 기자가 맡았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