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카 폐지에 대한 실리콘밸리의 반발

2017년 09월 19일(화) 제522호
워싱턴·정재민 편집위원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갈무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올린 ‘나는 다카를 지지한다’고 쓴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트럼프 대통령의 다카 폐지 결정에 기업인들이 분노하고 있다. 이런 불만은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들이 몰려 있는 IT 기업 쪽에서 특히 강하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나는 다카를 지지한다’는 문구를 넣은 프로필 사진을 올렸다. 팀 쿡 애플 CEO도 트위터에 “애플 직원 중 250명이 바로 그 드리머(Dreamer:다카 수혜자)이다. 나는 그들 편이다”라고 공개 천명했다. 미국의 대표적 유통회사 베스트바이의 허버트 졸리 회장도 회사 블로그에 “이번 결정으로 수십만 청춘 남녀의 미래가 위험에 처했다”라며 다카 폐지에 불만을 표시했다.

미국 기업들이 강력히 반발하는 데는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들이 대거 추방될 경우 기업들이 직면할 인재난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저커버그 CEO가 공동 후원자로 있는 친이민 비영리단체 ‘FWD.us’에 따르면 미국 대기업들 가운데 최소 75%가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를 직원으로 두고 있다. 진보 성향 싱크탱크인 미국진보센터(CAP)가 올해 초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다카 폐지로 80만여 명에 달하는 인력이 일자리를 잃는 경우, 향후 10년 동안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4330억 달러 줄어든다. 보수 성향 민간 연구소 케이토(CATO)의 객원 연구원 아이크 브래넌도 CNN 인터뷰에서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들을 추방한다면 숙련공 수도 그만큼 줄어들게 되고, 많은 기업이 일손 부족에 시달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업 대표 400여 명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항의 서한을 보면 다카 프로그램 수혜자 가운데 65%가 자동차를 구입했고 16%는 자기 집까지 마련했다. 이들을 추방할 경우 해당 업종의 경제적 손실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이들 중에는 고학력 숙련 인력이 많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미국 우선주의’라는 기치 아래 그토록 주창해온 국가와 기업의 이익 차원에서 보더라도 다카 폐지는 득보다 실이 더 크다는 게 경제학자들의 공통된 분석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