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말말

2017년 10월 02일(월) 제525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 정치 원조는 노무현 정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9월27일 펼친 ‘금주의 노무현 탓’. 참여정부 당시 국정홍보처가 각 부처에 보낸 문건을 공개하며 펼친 주장. 해당 서류에는 ‘부처 의견 실명 댓글 게재’라고 쓰여 있어. 일반 시민인 척 단 댓글 공작과 부처와 이름을 공개한 정책 대응이 다르다는 걸 알아도 모르는 척, 불리할 때마다 꺼내드는 ‘기-승-전-노무현’.





“부당한 영향력이 침투할 틈이 조금이라도 허용되는 순간 사법부 독립은 무너질 겁니다.”

9월22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퇴임사. 정작 자신의 임기 말 불거진 ‘사법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언급은 전무. 바깥 비판 전에 내부 성찰부터 했다면 더 설득력 있을 텐데.





“국정원·청와대 움직여봐야 (구독자) 100명도 확보 못한다.”

9월25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 MB 국정원이 미디어워치를 돕기 위해 삼성·한전 등에 지원을 요청해 광고비 4억여 원을 따냈다고. 국정원 적폐 청산 TF 조사 결과에 대한 해명인데, 댓글 작업에만 ID 3500개를 동원하는 국정원의 배포를 뭐로 보고?




ⓒ시사IN 양한모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북한은) 모든 자위적 대응 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그림)이 9월25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긴급 기자회견 때 한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말 전쟁’을 벌이며, 미국이 선전포고했다고 반발. 정작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출격에도 북한은 별 조치를 취하지 않아. 센 척 경쟁은 이제 그만.





“적폐 세력의 대표를 청와대로 불러서 뭘 하겠다는 건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거부하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월24일 밝힌 불참 사유. 청와대는 안보 위기에 대해 논하자며 ‘정치의 자리’를 마련한 것인데. 이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스스로 적폐라고 인정하는 건 좋다”라고 말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