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들지 못하는 5월 영령을 찾아서

2017년 11월 27일(월) 제531호
조남진 기자 chanmool@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조남진

찾지 못했다.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암매장지로 추정된 옛 광주교도소 부지 북쪽 담장 주변에 대한 1차 발굴 작업이 성과 없이 끝났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여단 등 계엄군 주둔지였다. 11월10일 5·18 기념재단은 당시 계엄군 지휘관이었던 김 아무개 소령이 작성한 약도와 진술조서, 시민 제보 등을 바탕으로 발굴 조사를 벌였으나 암매장 흔적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5·18 기념재단은 11월15일부터 2차 발굴 작업을 벌인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