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원이 말했다, “당신들 기사가 맞다. 정말 몸조심하라”

2017년 11월 20일(월) 제531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박근혜 5촌 살인 사건’ 취재 보고를 받을 때마다 소름이 돋습니다. 자살로 처리한 2012년 경찰 수사에 대한 의문은 더 커져갑니다. 주진우·김은지 두 기자가 이 사건의 실체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습니다. 핵심 증인을 인터뷰한 김은지 기자입니다.


육영재단 폭력 사태가 박용철씨 피살의 원인이라고 지목한 마성태씨는 초기부터 알았나?

2012년 12월 우리가 ‘친척 간 살인 사건 새 의혹(제273호)’ 첫 기사를 쓰고 나서 마씨가 연락을 해왔죠. 그땐 전혀 입을 열지 않았습니다. 대신 ‘당신들 기사가 맞을 것이다. 정말 몸조심하라’고만 했어요.

이번에 증언한 계기는?


박근혜 탄핵을 지켜봤고, 또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재수사에 나서면서 증언을 한 것 같습니다.

마씨가 박지만 회장 쪽 인사인 정용희씨가 ‘박용철을 좀 혼내주라’고 자신에게 말했다고 증언했는데?


마씨 증언 외에도 저희가 볼 때 이 사건의 키맨 중 한 명이 정용희씨입니다. 11월10일 현재 정씨 소환조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마성태씨는 2012년 주진우·김은지 기자를 만나 이런 경고를 했습니다. “이 시간 이후 내가 혹시 술 먹자고 전화해도 절대 나오지 마라. 그 전화는 아마 내가 마지못해 하는 전화일 수 있다.” 이런 경고에도 지난 5년간 두 기자는 신변의 위협을 무릅쓰고 팩트를 쫓았습니다. 이제 조금만 더 다가가면 됩니다. 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