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편은 미수습자로 남았다

2017년 12월 04일(월) 제533호
신선영 기자 ssy@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신선영

11월20일 새벽, 단원고등학교 교실을 돌고 나온 고 양승진 교사의 아내 유백형씨의 손에 작은 보자기가 쥐여졌다. 3년7개월 동안 남편을 기다렸던 ‘미수습자 유가족’ 유씨가 받아 든 보자기에는 학교 운동장 흙이 담겨 있었다. 유씨는 봉안함에 남편의 유품과 함께 단원고 운동장 흙, 세월호가 침몰해 있던 진도 맹골수도 해저 흙을 넣었다. 해양수산부는 장례 절차가 시작되기 전날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을 발견하고도 유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