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것 또한 의사의 일이라…

2018년 01월 06일(토) 제537호
사진 이원웅·글 남궁인(응급의학과 의사·작가)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응급실 의사 업무에는 비단 몰캉한 환자의 배를 어루만지거나 컴퓨터로 지시를 내리는 것만 있지 않다. 오히려 그중에는 가끔 보통 사람이 상상할 수도 없는 기상천외한 일이 있다. 자살을 시도한 사람이 먹다 남긴 알약을 하나하나 세어 분류하고, 그가 어떤 약을 얼마나 먹었는지 가늠하는 것. 무심한 표정을 짓고 있는 환자의 손목에 일렬로 나 있는 열상을 꿰매는 것. 목숨을 끊기 전 억울한 인생을 정성스럽게 토로하는, 맞춤법도 안 맞는 유서를 읽는 일 따위다. 하지만 수액과 피가 주렁주렁 달려 있는 현장의 다른 업무처럼, 이 또한 생명을 살려내기 위한 일이다. 응급실 의사의 일이란 계속 이런 일일 것이다.

ⓒ이원웅
피 흘린 환자의 이동식 침대가 지나간 바닥.
ⓒ이원웅
ⓒ이원웅
ⓒ이원웅
ⓒ이원웅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