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록 우월주의에 대한 음악 처방전

2018년 02월 07일(수) 제542호
배순탁 (음악평론가·<배철수의 음악캠프> 작가)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록은 1960년대를 거치면서 신화가 되었다. ABTB는 하드 록에 기반하면서도 그것을 현대적으로 다듬어내는 드문 밴드다.

ABTB. ‘Attraction Between Two Bodies’의 준말이라고 한다. 해석하면 ‘두 물체 간의 이끌림’인데, 만유인력의 법칙을 풀이한 거라고 부기되어 있다. 과연, 참 적확한 네이밍이구나 싶다. 당신이 록 팬이라면 ABTB의 노래들 중 아무거나 꼽아 들어도 매력을 느낄 게 분명한 까닭이다.

ⓒ연합뉴스
록 그룹 ABTB는 올해 <어트랙션 비트윈 투 보디스>를 재발매했다.

1950년대 중반, 로큰롤이 탄생한 뒤 록은 1960년대를 거치면서 신화가 되었다. 당시 록은 상업적 팝에 대한 안티테제이자 기성에 대한 계시적 반항 그 자체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니까, ‘록만이 진짜 음악’이라는 맹목적인 신앙 비슷한 게 형성되었다. 물론 이런 상황은 최근 들어 상당히 변했는데, 비평가 밥 스탠리가 지적했듯 “그럼에도 록 우월주의는 여전히 존재한다”. 그중에서 듣지도 않고 다른 장르의 음악을 내리까는 건, 록 우월주의가 낳은 사생아적 전통이라고 할 만하다. 전염성이 강해서일까. 이런 태도는 록만이 아닌 다른 장르의 순수주의자에게서도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열병이다. 하나에 대한 애정이 과할 정도로 심하면 다른 것을 좋아하지도, 존경하지도 않는 이치와 유사하다.

흥미로운 사실이 있다. 배타주의에 가까운 록 신봉자들이 숭앙해 마지않는 록의 대부분이 다름 아닌 과거의 록이라는 점이다. 이런 이유로 사운드 측면에서 볼 때 록 우월주의가 찬양하는 록은 우리가 록 하면 떠올리는 전형에서 거의 벗어나지 않는다. 강력한 보컬, 탁월한 기타, 때로는 화려하게 때로는 묵직하게 밑바탕을 깔아주는 베이스와 드럼 등등. 이렇듯 변화를 거부하는 중세적 정체야말로 록 우월주의의 가장 큰 특징이다.

나도 과거의 록을 좋아한다. 900쪽 짜리 원서를 번역해서 발간할 수 있었던 것 역시 과거의 음악을 사랑한 덕분이었다. 나는 록 우월주의에서 벗어난 록이야말로 록의 미래에 산파 구실을 해줄 거라고 확신한다. 사실상 록과 팝의 구분이, 더 나아가 장르 구분 자체가 모호해진 시대 아닌가. 지난 몇 년을 돌아봐도 “록은 이래야 한다”라는 강박과 당위에서 벗어난 밴드들이 내놓은 훌륭한 음반만 수십 장이다.

“록은 이래야 한다” 강박 벗어난 밴드

그 수십 장 가운데 ABTB의 <어트랙션 비트윈 투 보디스(Attraction Between Two Bodies)>(2016년 발표, 2018년 재발매)가 포함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이 음반은 굉장하다. 1970년대 하드 록과 1990년대 그런지를 중추로 삼고 있지만 이걸 세련되게 조각해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시간이 없다면 다음 두 곡만 감상해보라. ‘아티피셜(Artificial)’에서 ABTB는 직선적으로 격렬하게 내달리는 와중에 환상적인 완급 조절로 입체성을 불어넣는다. 누군가에게 그들을 소개한다면 영순위 선택지가 되어야 마땅한 곡이다. ‘제플린(Zeppelin)’에서 ABTB는 한 발짝 더 나아가 압도적인 세계를 건설하는 데 성공한다. ‘국뽕’을 싹 빼고 그들은 이 곡을 통해 레드 제플린이 남긴 명곡들 못지않은 결과물을 성취했다. 후반부의 강렬한 연주와 보컬이 잊을 수 없는 여운을 남기는 곡이다.

정리한다. 하드 록이 구닥다리로 취급받는 이 시대에 ABTB는 하드 록에 기반하고 있음에도 이걸 현대적으로 다듬어낼 줄 아는 드문 밴드다. 그들은 과거를 등불로 삼아 미래를 밝힌다. ABTB의 데뷔작이 찬사를 받았던 결정적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