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일매일이 트라우마라는데

2018년 02월 23일(금) 제544호
변진경 기자 alm242@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양한모

제541호부터 제543호까지 이어진 ‘아동 학대 보고서’ 기사를 쓰며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를 겪었다. 종종 멍해지거나 불안해졌고 한번 화가 나면 잘 가라앉지 않았다. 수면이 불규칙해졌고 주변의 모든 상황이 부정적으로 느껴졌다. 어른이 아이를, 그것도 부모가 제 자녀를 학대하다가 죽이는 사건을 살펴본 뒤 기사로 풀어내는 일은 예상보다 훨씬 고통스러웠다. 취재하다가 수차례 ‘숨이 멎는’ 경험을 했다. 기사에도 차마 쓰지 못한 경악과 슬픔과 절망의 이야기들이 가슴속에서 잘 지워지지 않았다.

그래봤자 고작 한 달,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접한 사건도 기껏해야 20여 건이었다. 문득 절감했다. 이 정도로도 이렇게 무너지는데, 매일 일선에서 아동 학대 사건을 접하고 관리하고, (사실은 거의 나아지는 게 없는 상태에서) 종결해야 하는 현장 종사자들은 마음이 어떨까? “매일매일이 트라우마의 연속”이라던 한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의 말이 떠올랐다.

상담원들은 지역 내 모든 아동 학대 신고를 받고, 출동하고, 조사하고, 판단하고, 아이를 격리하고, 치료하고, 관리한다. 이런 일련의 긴 과정을 거쳐야 하는 아동 학대 사건이 한 해 1만8700건(2016년 기준). 그런데 이것들을 다 감당하는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 상담원은 전국을 합쳐 637명에 불과하다.

이 아이가 마음이 쓰여도 저 아이 사건이 터지면 놓고 갈 수밖에 없는, 그래서 놓쳤던 아이가 다시 학대당해 최악의 결말을 맞는 경우를 빈번히 목격하고 또 자초하면서 하루하루를 견뎌내는 상담원들을 취재하며 많이 만났다. 결국 무뎌지거나 그만두거나. 빈자리는 신입이 채웠다가 다시 2~3년 뒤 비워지기가 반복됐다. 그만큼 아동 학대 ‘사후 관리’에도 구멍이 커졌다.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을 거쳐 간 많은 아이들이 비행 청소년이나 장애인, 심하게는 주검으로 돌아왔다. 자신이 맡은 아동 학대 사례를 끝까지 관리하지 못한 상담원들도 분명히 잘못이 있다. 그런데 이게 다 그들만의 책임일까? 이들도 시스템 없는 아동보호 체계 내에서 온몸으로 ‘갈리고’ 있는 건 아닐까? 아무런 투자 없이 문제만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는 무책임한 우리 사회 구조가 아동 학대 영역에도 그대로 작동하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