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권에 닫힌 교문을 열며

2018년 03월 06일(화) 제547호
신선영 기자 ssy@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신선영

2월2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초·중·고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교복을 입은 학생들도 피켓을 들었다. 같은 시각 청와대 안에서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20만명 이상 동참한 ‘학교 페미니즘 교육 의무화’ 청원에 답을 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 일일 라이브 방송인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이번 청원을 계기로 2011년 이후 멈춘 초·중·고 인권교육 실태조사를 연내에 재개해 성평등 교육을 포함한 체계적인 통합 인권교육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