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말 우리를 죽여서 먹고 입을 건가요?

2018년 03월 30일(금) 제549호
김보경 (책공장더불어 편집자)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핑계일지 모른다. 출판사가 작아서, 1인 출판이라서 국내서를 내기 힘들다는 말은. 국내서를 시리즈로 내는 작은 출판사도 있다고 따지면 할 말은 없지만 어쨌든 우리 출판사는 책 기획을 하고도 국내 저자를 찾지 못해 외서로 낸 경우가 많다. 다행히 책 기획에 맞는 전문가가 국내에 있고, 고맙게도 그 전문가가 구멍가게 출판사가 내민 손을 덥석 잡아주면 비로소 국내서가 진행된다. 국내 저자와 함께 책을 만든다는 건 굉장한 즐거움인데, 특히 이 책은 국내에서도 저자를 못 찾고, 외서도 없어 오래 묵힌 기획이라서 더 신이 났다.

내용은 전혀 신나지 않는다. 내 소비가 전 세계 동물들의 고통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알려주는 내용이니 불편해도 이렇게 불편할 수가 없다. 가끔 일상의 사치로 마시던 루왁 커피가 인도네시아 사향고양이를 학대한 대가로 얻어진다고, 중년이 되고 몸이 팍삭 늙는 게 느껴져서 고작 하나 챙겨먹는 오메가3가 하얀 털이 보슬보슬한 새끼 물범을 잔인하게 죽여서 얻은 거라고 알려주는 책이기 때문이다. 별 문제없이 굴러가던 일상을 누군가에게 지적당한 느낌. 가족과 큰맘 먹고 외식한 비싼 중식 코스의 샥스핀 요리 때문에 상어가 지느러미가 잘린 채 바다에 버려져 죽는다며 식탁 윤리까지 들이미니 아, 정말 곤란하다.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
이형주 지음, 책공장더불어 펴냄
그럼에도 이 불편한 책을 소개하는 이유는 동물에게 고통을 주지 않는 소비를 하려는 독자가 있다면 돕고 싶어서다. 그런 도움 필요 없다고 하면 할 말은 없지만! 작은 불편을 감수하고, 재미있고 신기하고 예쁘고 맛있는 것에 대한 욕구를 조금만 줄이면 한 생명이 산다. 나를 위한 선택이 아니라 다른 생명을 살리는 선택이라니 얼마나 뿌듯한가.

이동진 영화평론가는 좋은 영화란 영화가 끝나고 나가면서 시작되는 영화라고 했다. 책도 그렇다. 이 책을 덮고 일어나면서 시작된 변화로 한 생명을 살리는 선택을 할 수 있기 바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