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에 공격당한 러시아인 부녀

2018년 03월 27일(화) 제549호
이종태 기자 peek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3월4일, 영국 남부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 벤치에 초로의 남성과 젊은 여성이 쓰러진 채 발견되었다. 남성에게 기댄 여성은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남자는 허공을 보며 손을 휘젓고 있었다. 그들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두 사람의 신원이 확인되면서 영국이 발칵 뒤집혔다. 남자는 러시아 정보기관원 출신인 세르게이 스크리팔(66·오른쪽). 전직 스파이다. 여성은 그의 딸 율리아(33·왼쪽)였다. 검사 결과, 그들은 러시아의 신경화학무기인 ‘노비촉’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스크리팔은 일생 중 대부분의 기간을 러시아군사정보국(GRU) 요원으로 살았다. 옛 소련 시절에는 조직 내에서 “소련공산당의 정수이며 영혼”으로 불릴 정도로 신망이 높은 사람이었다고 한다. 2004년 스크리팔이 간첩 혐의로 체포되자 동료들이 경악했을 정도였다. 그는 모스크바 군사법정에서 2년에 걸친 조사와 재판을 받고 2006년 ‘간첩 활동을 통한 반역’ 혐의로 징역 13년에 처해진다.

ⓒBBC 뉴스 갈무리
이 사건을 조사한 러시아연방보안국(FSB, KGB 후신)은 스크리팔이 1995년부터 국가 기밀을 MI6(영국 정보국)에 팔아 10만 달러를 챙겼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언론 대부분은 스크리팔에 대한 처벌이 너무 관대하다고 비판했다. 옛 소련 시절이었다면 당연히 사형에 처해졌을 것이다. 스크리팔은 2010년 7월에 석방됐다. 미국과 러시아 양국이 각각 수감시킨 상대국 스파이를 교환하는 데 합의한 덕분이다. 미국은 러시아 스파이 10명을 송환했다. 러시아는 스크리팔을 포함한 서방국가 스파이 4명을 석방했다.

이후 스크리팔은 위장 신분으로 영국에 정착했다. BBC에 따르면, 사이버 보안 사업에 뛰어들어 일반인처럼 살았다. 그는 늘 러시아 첩보조직에 추적당할까 봐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그가 풀려난 뒤 영국과 러시아에 살던 형, 부인, 아들 등이 연이어 사망하기도 했다.

서방국가들은 스크리팔 사건의 책임이 러시아에 있다고 확신한다. 3월14일, 영국 정부는 러시아 외교관 23명을 추방하고 자국 내 러시아 자산 일부를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프랑스, 독일 등과 함께 러시아 규탄 성명을 내기도 했다. 스크리팔의 친척들은 그가 ‘진정한 애국자’였으며 간첩 혐의는 조작된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스크리팔과 그의 딸 율리아는 3월16일 현재 위독한 상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