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성 영화인들 덕분에 ‘든든’합니다

2018년 03월 28일(수) 제549호
장일호 기자 ilhostyle@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근 일이다. 다양하고 복잡한 캐릭터를 가진 ‘살아 있는’ 여자들을 스크린에서 종종 만난다. 성녀도, 창녀도, 시체도 아닌 인간으로 존재하는 여자들. 이는 지난 몇 년간 여자들이 싸워왔다는 가장 명백한 증거이자 그 결과다. 물론 여기에 만족하지 않는다. 나는 더 많은 여자를 스크린에서 보기 원한다. 적어도 ‘절반’은 될 때까지. <레이디 버드>의 감독 그레타 거윅의 말마따나 “영화감독·뮤지션·소설가·미술가 등의 그룹에 속한 이들의 리스트를 보면 전부 남자라서 짜증이 난다. 더 많은 여성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한다. 그는 자신의 영화가 자라나는 여자아이들에게 ‘일종의 여권’을 만들어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3월4일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쓰리 빌보드>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프랜시스 맥도먼드는 트로피를 바닥에 내려둔 채 객석의 모든 여성을 일으켜 세웠다. 서로를 둘러보게 한 후 두 단어를 남기고 무대에서 내려간다. “인클루전 라이더(Inclusion Rider).” ‘포용 특약’으로 번역되는 이 말은 2016년 미디어 연구자 스테이시 스미스 박사가 테드 강연을 통해 처음 주장한 개념이다. 그는 2007년부터 2015년까지 800편의 영화에 등장한 캐릭터 전체를 분석했다. 대사가 있는 여성은 전체의 30%도 되지 않았고, 성 소수자나 유색인종은 말할 것도 없었다. 스테이시 스미스는 할리우드의 A급 배우들에게 계약 시 ‘여성이나 유색인종, 성 소수자, 장애인을 배우나 제작진으로 구성하도록 요구할 것’, 즉 포용 특약을 내걸자고 요청했다.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수상 소감을 통해 이에 응답한 셈이다. 제시카 채스테인이 함께 영화에 출연하는 흑인 배우 옥타비아 스펜서의 출연료를 자신과 동일하게 하라고 요구한 것도 포용 특약 사례로 볼 수 있다.

한국 여성 영화인들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영화계_내_성폭력’ 해시태그 운동을 계기로 2년간 준비해온 단체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이 3월12일 문을 열었다. 심재명 명필름 대표와 임순례 감독이 공동 센터장을 맡았다. 성평등 가치에 기반한 영화산업 노동환경 조성을 목표로 성폭력 예방교육 및 피해자 지원, 성평등 영화정책 연구 및 실태조사 등을 해나갈 계획이다. 한국 영화를 ‘사랑하고 싶은’ 관객의 한 사람으로서 덩달아 든든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