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메달 소식에 기자들 낯은 흙빛?

2018년 04월 06일(금) 제550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취재기자에게 ‘문체’가 있듯 사진기자도 그만의 ‘프레임’이 있습니다. 사진만 봐도 이건 ‘신선영 컷’이라고 떠오릅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취재한 신 기자입니다.

ⓒ시사IN 신선영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우리나라 선수는 이도연. 메달을 따지는 못했지만 동·하계 패럴림픽 동시 출전 선수. 아이스하키 팀이 동메달 따고 애국가 부를 때도 뭉클. 해외 선수는 오스트리아 카리나 에드링거. 시각장애인인데 오빠 줄리안 요세프가 가이드로 출전. 중간에 에드링거가 넘어졌는데 남매가 웃으며 완주해 감동.

매일 등산을 세 번 한다고 보고했는데?

알파인 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아이스하키, 스노보드, 휠체어컬링 전체 6개 종목. 스키 종목 취재하려면 날마다 신발에 아이젠 차고 걸어서 산 중턱 취재 포인트까지 올라가야. 신의현 선수가 크로스컨트리 스키 등 6개 세부 종목에 모두 출전. 기자들 매일 아침마다 등산(웃음).

정작 신의현 선수 금메달 장면은 낙종?

매일 등산을 한 사진기자들이 아이스하키 취재하러 신 선수가 출전한 마지막 종목인 7.5㎞ 좌식 경기에 거의 안 갔죠. 신 선수가 딱 금~메달. 저를 포함한 기자들 얼굴색은 흙빛. 그래도 바로 환호(웃음).



북한 식당 여성 종업원을 포착한 신선영 기자의 사진은 공간을 활용해 전시-언론 형태로 발행되는 월간 <프레스센터>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4월11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35에서 24시간 관람이 가능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