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튜브에서 만나는 ‘겨울서점’

2018년 04월 17일(화) 제552호
김동인 기자 astori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책과 유튜브. 호흡과 문법, 내용의 밀도마저 다른 두 미디어는 어울릴 수 있을까? 책과 라디오, 유튜브를 좋아하던 김겨울씨(27)는 부담 없이 자기가 좋아하는 책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둘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했다. 유튜브 채널 이름은 <겨울서점>.

처음에는 구독자 1만명이 목표였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그녀의 기대보다 뜨거웠다. 2017년 1월에 시작한 <겨울서점>은 현재 구독자가 3만6000명이 넘는다. 김씨가 올해 1월에 출간한 책 <독서의 기쁨>도 얼마 전 2쇄를 찍었다. 그저 재미로 벌인 유튜브가 이제는 일상의 중심이 되었다.

시작이 쉽지는 않았다. 처음 영상을 만들 때만 해도 참고할 만한 유튜브 채널이 없어서 막막했다. 그러다 떠올린 게 바로 ‘뷰티 유튜버’의 문법이었다. “화면 구성이나 자막, 편집처럼 참고할 만한 요소를 가져오자고 생각했어요.” 알라딘 굿즈 개봉기, 민음사 패밀리데이(창고할인) Vlog(일기처럼 하루를 기록하는 영상), 전자책 단말기 개봉기처럼, ‘책’이라는 물건과 연관된 다양한 일상을 담았다.

ⓒ시사IN 이명익

영상을 본 사람들의 피드백도 활발해졌다. 그녀가 소개하는 책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남기거나, 영상 덕분에 책을 사보았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겨울서점>을 본 10대 청소년이 “언니처럼 책을 많이 읽고 싶어요”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다음에는 뇌과학 입문 책을 다뤄주세요” “겨울씨가 10대 때 읽은 인생책이 궁금해요”라며 다음 영상 주제를 적극 요청하기도 한다. 그 덕분에 소재 고갈에 대한 걱정 없이, 만들 수 있는 콘텐츠가 풍부해졌다.

<겨울서점>이 주목받으면서, 출판계에서도 김씨를 눈여겨보기 시작했다. 기고 요청도 늘었다. 책을 읽고, 글을 쓰는 삶을 살고 싶었던 김씨는 유튜브 덕분에 원하는 일상과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 “어떤 분이 제 영상을 보고 ‘덕분에 자존감을 회복했다’는 말을 남기셨어요. 여성이 카메라 앞에 서서, 자기 취향과 생각을 솔직하게 밝히는 모습이 사람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아 뿌듯하고 감사했어요.”

그녀는 <겨울서점>으로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책이라는 매체에 대한 부담을 덜었으면 좋겠다고 조심스럽게 바람을 전했다. 물론 구독자가 더 늘더라도 <겨울서점>이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고 김씨는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