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들아, 분단의 선을 넘자꾸나

2018년 04월 25일(수) 제554호
이명익 기자 sajinin@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사IN 이명익

철길은 끊어졌고 그 뒤로 아름드리나무가 무성했다. 유치원 아이들이 철길을 바라보았다. 경원선의 간이역이었던 월정리역. 아이들은 인솔 교사가 말하는 ‘분단’이나 ‘한국전쟁’이라는 단어를 잘 이해하지 못했다. 아이들이 그 뜻을 이해하기 전에 철길이 이어진다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