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종대 무용과 학생들, 제15회 아라베스크 콩쿠르에서 대거 입상

2018년 04월 30일(월) 제555호
기업 PR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세종대·세종사이버대(총장 신 구)는 세종대 무용과 송정은(무용과·16학번) 학생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페름에서 열린 제15회 아라베스크 콩쿠르(2018 Arabesque Ballet competition)에서 시니어부문 1위를 차지하는 등 세종대 무용과 학생들이 대거 입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콩쿠르에서는 전 볼쇼이 발레단 단장을 지낸 블라디미르 바실리예프, 세종대 장선희 교수 등 총 12명이 심사했다. 콩쿠르에서는 학생들의 쾌거 뿐만이 아니라 무용과 장선희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위촉되었다는 점에서도 한국발레 특히 세종대학교 무용과의 위상이 주목된다.
송정은 학생은 이번 1위 입상을 통해 러시아의 페름 오페라 발레단 예술감독(Alexey Miroshnich enko)으로부터 동양인 최초로 솔리스트 입단 제의를 받는 쾌거를 거두었다. 페름 오페라 발레단은 볼쇼이 발레단, 마린스키 발레단과 함께 러시아 3대 발레단으로 꼽힌다. 페름 오페라 발레단은 창설 이후 50년 동안 러시아 발레 발전에 이바지하며 유수의 러시아 발레 스타를 배출하고 있다.
한다흰(무용과·15학번), 학생과 이승용(무용과·11학번, 세종대 일반대학원 무용학과·15학번) 학생 역시 세계적인 무용수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디플로마(Diploma)를 수상했다. 두 학생 모두 “힘들었지만 꾸준한 노력을 통해 값진 결과를 얻어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0년 창설된 아라베스크 콩쿠르는 러시아 3대 발레 콩쿠르 중 하나로 꼽힌다. 1994년에는 유네스코 공식 콩쿠르로 지정됐다. 아라베스크 콩쿠르는 러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페름 차이코프스키 오페라 발레극장에서 격년으로 개최된다.
왼쪽부터 송정은(무용과·16), 한다흰(무용과·15), 이승용(무용과·11, 동 대학원 무용학과·15) 학생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