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실은 부조리하고 이념은 길 잃어도

2018년 05월 25일(금) 제557호
이종태 기자 peek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남주 지음, 염무웅·임홍배 엮음, 창비 펴냄
‘80년대’ 5월은 정말 뜨거웠다. 이미 3~4월부터 기획된 ‘전두환 군사독재 타도’를 위한 시위와 농성, 타격전을 쉴 새 없이 이어나가야 했다. 비장했지만 두려웠다. 많은 사람들이 적(敵)과 아(我), 윤리와 패륜, 민족과 반역을 강렬하고 단순명료하게 가른 그의 문장에 의지하며 결의를 다졌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는 자가 수천 동포의 학살자일 때 양심 있는 사람이 있어야 할 곳은 전선이다 무덤이다 감옥이다.” 유신 정권에 맞서 투쟁하다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던 시인 김남주가 몰래 내보낸 시(詩) ‘학살’의 일부분이다.

김남주는 마르크스주의자답게 인간과 사물을 철저히 물질주의적이고 계급적 관점으로 읽어야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고 믿었다. 그 진실에서 ‘적’은 자본주의와 제국주의다. 이들에 대한 ‘무기의 비판’을 통해 새로운 사회로 나아가는 길이 김남주와 ‘우리들’ 앞에 놓여 있었다. “길은 내 앞에 놓여 있다. 여기가 너의 장소 너의 시간이다. 여기서 네 할 일을 하라.”(‘길’)

그렇다! 김남주는 저항 시인이라기보다 혁명가였다. 1988년 말에 석방되자마자 사회주의권의 붕괴를 목도해야 했던 그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나는 김남주로부터 프랑스 작가 앙드레 말로 소설의 등장인물들을 떠올린다. 피할 수 없는 ‘인간 조건’에 대항하기 위해 성실하고 과감한 행동으로 자기 삶의 극대치를 실현해버리는 사람들.

<조국은 하나다>는 1988년에 출간된 김남주의 세 번째 시집이다. 이미 절판되었지만, 이 책에 실린 시의 대부분은 2014년 출간된 <김남주 시전집> 등 다수의 시집에 수록되어 있다. “내달려 전진하고 기다려 역습하고 피투성이로 싸워야 할” “엎어지고 뒤집어지고 승리하고 패배하면서 빵과 자유와 피의 맛을 보아야 할”(‘동지여’) “창창한 나이”의 청년들에게 김남주의 시를 간곡히 권하고 싶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