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상회담 <시사IN> 표지 제작기

2018년 05월 20일(일) 제557호
고제규 편집국장 unjusa@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잡지 판매 부문 주간 1위. 남북 정상회담을 표지로 담은 제555호 화제 만발. SNS에는 표지 속 표지, 판문점 선언이 담긴 액자 표지에 ‘#소장각’ 해시태그가 달리기도. 표지 디자인의 일등 공신 이정현 미술팀장입니다.


액자 표지, 시행착오 있었다.

여러 버전 고민. 한쪽만 열게 하거나, 양쪽을 열거나. 결국 인쇄소 제작 가능성 따져 제작. 두 정상의 판문점 선언의 사인은 마감을 하루 늦춰서 액자 표지에 담을 수 있었죠.

문재인·김정은 악수 표지 사진 직접 골랐는데?


기준은 하나. 일간지 1면 사진에 담지 않는 걸 표지에 넣자! 모든 언론사가 공동사진기자단 사진을 사용해서 쓸 수 있는 사진 한정. 대부분 일간지는 판문점을 넘어오는 장면 선택. 그래서 우리는 악수 사진으로. 수백 장 가까이 봤는데, 그 표지 사진 빛이 가장 좋았죠. 두 정상의 웃는 표정도 압권.

<시사IN> 제호를 파고 들어갔는데?


워낙 역사적인 순간이라, 사진을 부각하고 싶었죠. 사진이 모든 걸 말하잖나. 표지 제목도 뺐고.

거꾸로 제호가 표지 사진 인물을 파고드는 경우도 있는데?


맞아요. 미술팀 나름 기준이 있습니다. 눈썰미 있는 독자라면 알고 있을 수도. 표지 더 유심히 보시라고 그 기준은 비밀로.


이정현 미술팀장의 1차 시험은 이렇게 끝났습니다. 조만간 두 번째 시험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 이때도 공동사진기자단 취재. 이 팀장은 <시사IN>만의 표지를 또 어떻게 만들까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