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그때는 ‘강남스타일’ 이번엔 ‘한반도 스타일’

2018년 05월 14일(월) 제556호
토론토·성우제 편집위원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남북 정상회담을 본 해외 통신원과 편집위원이 각국의 여론을 전한다.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에서 벗어났다’는 반응에서부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앞두고 있다’는 의견까지 나온다.

남북 정상이 악수를 나눈 4월27일 오전 9시29분은 캐나다 동부 시간으로 4월26일 저녁 8시29분이었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가 역사적인 장면을 생중계해줄까 싶어 텔레비전을 켰더니 NHL 플레이오프 경기가 한창이었다. 하키의 나라다웠다. 텔레비전 방송을 보아서는 한반도에서 벌어지는 세계사적인 사건에 캐나다는 별로 관심을 갖지 않는 게 아닌가 싶었다.

그게 아니었다. 비록 공영방송이 실시간 중계는 하지 않았으나 CBC 인터넷에는 두 정상이 만나자마자 금세 뉴스가 올라왔다. 이튿날 아침 캐나다 양대 일간지 <토론토 스타>와 <더 글로브 앤드 메일> 역시 문재인·김정은 두 정상의 사진을 1면 머리기사와 제호의 상단에 올렸다. 물론 북한 지도자가 1953년 종전 이후 남한 땅을 처음으로 밟았다는 내용을 비롯해 회담이 진행되는 과정, 성과, 의미 등을 소개하는 기사가 뒤따랐다.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 선언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점도 빠뜨리지 않았다.

ⓒ한국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4월2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국군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캐나다 언론 보도보다 더 흥미로웠던 것은 내가 만난 캐나다 사람들의 반응이었다. 그동안 이곳 매체들은 ‘노스코리아’를 지구상에서 가장 호전적인 나라로 지목했고 김정은 위원장을 ‘전쟁 미치광이’ 정도로 묘사해왔다. 한반도 문제에 관한 한 캐나다 매체는 미국 영향을 많이 받고 있기 때문이다. 내 주변에 있는 캐나다인들은 ‘북한’과 ‘김정은’이라는 말만 들어도 인상을 쓰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그랬던 그들이 “뉴스 봤니? 남북한 정상들이 만나 평화 선언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해?”라는 내 질문을 받고는 반색했다. “축하한다”는 말은 기본이고 “드디어 평화가 왔다”라며 내게 악수까지 청하는 사람도 있었다. 어떤 이는 “하느님이 축복을 내렸다”라고 했다. 다소 전문적인 견해를 내놓는 사람도 있었다. 러시아에서 역사 과목 교사를 했다는 어느 중년 여성은 “결국 열쇠는 미국이 쥐고 있으니 한반도 문제는 미국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달려 있다”라고 말했다. 내 질문을 받은 10명 중 2명만 남북 정상회담 뉴스를 모르고 있었다.

마침 한국인으로서 캐나다 연방정부에서 일하는 이인원씨와 연락이 닿았다. 캐나다 공무원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 전해달라고 했다. “전쟁광으로 알려진 김정은 위원장의 멀쩡한 모습에 모두들 놀라워했다.” 이인원씨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강남스타일’ 노래가 유행했을 때만큼이나 한반도의 존재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라고 말했다.


ⓒ성우제 제공
캐나다 일간지 <토론토 스타>와 <더 글로브 앤드 메일>은 문재인·김정은 두 정상의 사진을 1면에 실었다.

캐나다 국민들이 보기에, 한반도는 당장 전쟁이 터져도 하등 이상할 것이 없는 화약고와 다름없었다. 더구나 올해 초까지만 해도 북한에 대한 미국의 선제타격이 거의 기정사실화되어, 그런 뉴스를 보는 나 같은 한국 사람들이 두려움에 떨 정도였다.

그런 상황에서 드라마틱한 반전이 일어났다. 이곳 신문의 제목처럼 남북한 두 정상이 ‘역사적인 악수’를 나누었고 곧 전쟁이 일어날 것처럼 보이던 한반도가 ‘새로운 (평화의) 시대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전쟁 먹구름이 걷혔다고 믿으니 악수를 청하며 축하하는 것이다. 한국의 일각에서는 판문점 선언을 두고 ‘실질적 내용이 없다’ ‘구체성이 없다’는 비판도 나온다지만,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에서 벗어난 것 이상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내용이 어디에 있을까 싶다. 캐나다에서 보면 그렇게 보인다는 얘기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