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말말 - “술값에도 ‘죄악세’ 매겨야”

2018년 09월 10일(월) 제574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술값에도 ‘죄악세’ 매겨야.”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이 9월3일 기자간담회에서 “술이 담배 이상으로 국민 건강에 피해를 주는 만큼 건강증진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서둘러 논의할 필요가 있다”라며 한 말.  국민 건강은 세금 인상 위한 전가의 보도?





“트럼프의 침실은 악마의 작업장.”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 인용된 백악관 비서실장이던 프리버스의 말. 트럼프 대통령이 ‘폭풍 트윗’을 날리는 이른 아침이나 일요일 저녁에 대해서는 “마녀가 돌아다니는 시간”이라고 했다고.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의 책 한 권에 백악관 초토화.





“우리가 뭘 해야 한다고 말하지 말라. 우리는 꼭두각시가 아니다.”

하게 게인고브 나미비아 대통령이 8월22일 나미비아에서 장이밍(張益明) 중국 대사에게 한 말. 장 대사가 9월4일 폐막한 중국·아프리카 협력포럼 정상회의에서 할 말을 미리 코치하려 하자, 그는 “당신의 지도는 필요 없다”라고 발끈하기도 했다고.




ⓒ시사IN 양한모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가져온 혼란으로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처럼 한국 경제가 미끄러지듯이 뒷걸음질 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그림)가 9월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한 말. ‘이명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로 ‘망쳐버린 9년’을 보낸 뒤
1년6개월밖에 지나지 않았다는 사실을 감안해주셔야지요.





“‘전원회의’라는 것도 우리나라에선 들어보지 못한 생소한 용어.”

9월1일 청와대에서 열린 첫 ‘당·정·청 전원회의’를 두고 <조선일보> 사설의 한 대목.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법원이나 헌법재판소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전원회의 또는 전원위원회가 열리고 있다”라며 <조선일보>식 색깔론 비판. ‘노동당 전원회의’밖에 떠올리지 못하는 자칭 ‘1등 신문’의 논설위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