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말말 - “총리 답변 들어보니 친북 좌파 정부 아니네요!”

2018년 10월 11일(목) 제578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남북한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를 함께 구축해나가야 한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월1일 국회 외교·안보·통일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내놓은 주장. 민주당 의원으로서는 할 만한 이야기지만, 사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드레스덴 연설문을 발췌해서 그대로 읽었다는 것이 함정. 박 전 대통령의 ‘통일은 대박’ 당시엔 그토록 평화와 남북 경협을 갈망하던 자유한국당 인사들이 지금은 ‘퍼주기’ ‘위장 평화쇼’ 같은 말밖에 못하는 이유는?



“직원 휴게실에 있습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월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장관실 명의로 렌트한 안마의자가 어디 있느냐’라고 추궁하자 김동연 경제 부총리가 내놓은 답변. 심 의원으로서는 회심의 질문이었지만 ‘직원 휴게실’로 게임 끝. 청와대 거울방을 90만원짜리 쓰레기통으로 장식하는 정도는 돼야 질문할 맛이 나는데.



ⓒ시사IN 양한모

“총리 답변 들어보니 친북 좌파 정부 아니네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그림)이 10월1일, “(한국인들이 북한을) 모르는 게 병이다. 이제 (한국인들도) 북한 <노동신문>, 조선중앙TV 정도는 자유롭게 봐야 한다”라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질의했다가 “검토해야 한다”라는 답변을 받자 이렇게 말해. 심지어 하 의원은 이 총리에게 “굉장히 보수적으로 답한다”라며, 북측이 인민들에게 한국 관련 정보를 차단하고 있으나 “우리가 북한과 똑같을 수 없다”라고 체제 우월감까지 과시. 드디어 임박한 ‘우파’의 혁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노력해온 바 없는 분이 지금에 와서 국민의 알 권리를 강조한다는 건 좀 앞뒤가 맞지 않는다.”

하승수 ‘세금도둑잡아라’ 공동대표가 10월1일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을 이렇게 비판. 지난해 국회의원 발주 정책 용역에 대해 다수 의원실에 자료를 요청했는데, 심재철 의원 측에서 답변하지 않았다고. 20대 국회 업무추진비 공개 소송 중인 하 대표는 “연말 정도에는 공개가 가능할” 것이라며 심재철 의원이 청와대에 요구한 ‘높은 기준’으로 심 의원실 업무추진비도 검증하기로.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