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뉴스] 이명박 청와대 문건 공개 8 - 언론장악

2018년 11월 16일(금) 제582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8. 언론장악

<시사IN>은 2008년 YTN 사태의 컨트롤타워가 이명박 청와대라는 정황이 담긴 문건을 입수했다. 당시 YTN은 이명박 정부의 언론 장악 의혹 중심에 있었다. 이명박 캠프 언론특보 출신 구본홍씨가 2008년 7월 신임 사장으로 임명됐다. 노조는 낙하산 인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구 사장은 징계로 맞섰다. 같은 해 10월6일 YTN 사측은 노종면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6명을 해고하는 등 모두 33명을 징계했다.

YTN 사태가 커지자 이명박 정부 책임론도 거세졌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이를 ‘사기업 노사분규’라고 선을 그었다.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은 2008년 10월17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한 민간 기업(YTN)의 노사분규에 정부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정책은 (YTN을) 민간에 돌려주고 규제완화하는 것이다. 이게 어떻게 언론 탄압이냐. 이명박 정부가 광고 탄압이라도 하냐. 증거를 대라.”

정작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는 다른 지시를 내렸다. 신재민 당시 차관의 발언이 있기 바로 하루 전인 10월16일, 이명박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한 문건을 보자.

‘10.15(수) 국정감사 동향’이라는 제목으로 가장 먼저 ‘청와대 관련 및 관심 사항’을 정리했다.

“YTN 구본홍 사장, 어제 사원 무더기 중징계 후 처음으로 출근을 시도했으나, 노조의 반대로 출근이 무산 →具(구) 사장이 노조의 반대 속에도 매일 출근을 시도하는 등 적극적 행보가 필요.”

10월9일 정무수석실이 작성한 ‘10.8(수) 국정감사 주요 상황’ 문건에도 청와대 관련 사항 가장 1순위로 YTN 사태가 꼽힌다. “금일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이 YTN 사태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바, 최시중 위원장과 구본홍 YTN 사장의 확고한 입장 표명 필요.”

이명박 청와대가 컨트롤타워 구실을 하며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YTN 사태는 결국 박근혜 정부를 지나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고 나서야 풀렸다. ‘공정방송 사수’ ‘낙하산 사장 반대’를 외치던 해고자는 3249일 만에 직장으로 돌아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