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996년 총선 종로에서

2018년 11월 29일(목) 제584호
김연희 기자 uni@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양원보 지음, 위즈덤하우스 펴냄
5월23일이 잠시 화제였다.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 중 세 명이 이날과 연관이 있다. 2009년 5월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했다. 2017년과 2018년 5월23일에는 차례대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임기 중 저지른 잘못으로 재판을 받기 시작했다.

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은 1996년 4월11일을 더 기억할지도 모르겠다.
그해 국회의원 선거에서 인권변호사로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노무현 통합민주당 후보와 현대건설 사장 출신으로 ‘샐러리맨의 신화’로 포장된 이명박 신한국당 후보가 대한민국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맞붙었다.

<1996년 종로, 노무현과 이명박>은 15대 총선에 나선 노무현과 이명박의 정치 여정을 따라간다. 좌와 우, 진보와 보수, 민주화와 산업화, 어느 면으로나 반대편에 선 두 사람이지만 그들의 스토리를 한데 놓고 보면 포개지는 구석이 있다. 1990년대의 노무현과 이명박은 모두 주류 정치인이 아니었다. 1988년 부산 동구에서 당선된 뒤 부산에서 내리 두 번을 떨어진 노무현은 수년간 야인 생활을 이어간다. 드라마 <야망의 세월> 인기에 힘입어 1992년 전국구 국회의원 (비례대표)이었던 이명박도 정치권에서는 아웃사이더였다. 재계 출신인데도 기대와 달리 돈을 잘 쓰지 않아서 당의 중진들이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는 내용도 나온다.

1996년 4월11일 승자가 누구인지, 그 이후 승자와 패자의 자리가 어떻게 뒤바뀌었는지 우리는 알고 있다. 그럼에도 아무도 대통령감으로 진지하게 여기지 않던 시절의 노무현과 이명박을 복기하는 과정은 흥미롭다. 유인태, 이해찬 등 정치인들의 과거를 엿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JTBC 정치부 양원보 기자는 당시 기사를 사료로 삼고 촘촘한 취재를 덧붙였다. 책을 덮고 나면 새삼 궁금해진다. 오늘 보도되는 기사 중 어떤 뉴스가 훗날의 역사가 될까?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