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자들의 시선

2018년 12월 31일(월) 제590호
천관율 기자 yul@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역사 속 오늘
1831년 12월27일, 신학을 공부한 스물두 살 젊은이가 영국에서 출발해 세계 일주를 하는 탐사선 비글호에 승선한다. 아버지의 권유로 목사가 될 준비를 했지만 실제로는 박물학에 관심이 많았던 이 젊은이는, 5년 가까이 비글호를 타고 세계를 돌며 지질과 생물들을 꼼꼼히 관찰했다.
이 청년의 이름은 찰스 다윈. 이 항해는 훗날 과학 역사의 가장 위대한 통찰 중 하나로 꼽힐 진화론의 탄생을 예고하는 것이었다. 어떤 의미로는, 콜럼버스의 대서양 횡단을 능가하는 위대한 항해가 이날 시작됐다.

이 주의 인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018년 12월23일 ‘짤렸다’. 2019년 2월에 물러나기로 되어 있던 그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굳이 먼저 해고했다. 물론 트위터로.
전쟁영웅 출신인 매티스 국방장관은 트럼프 행정부에서 살아남은 ‘마지막 어른’으로 불렸다(40~41쪽 기사 참조). 임기 초 그와 함께 ‘어른들의 축’을 형성했던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그보다 앞서 정부를 떠났다. 이로써 트럼프 행정부에서 ‘제정신’을 담당하고 있던 주요 기둥이 모두 무너졌다. 미국 정가는 대혼란 상태. 한반도의 불확실성 관리가 더 중요해졌다.

이 주의 ‘어떤 것’
도로 위에 집이 올라갈까. 2018년 12월26일 서울시는 2022년까지 공공주택 8만 호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중 가장 화제를 모은 아이디어가 ‘북부간선도로 입체화’라는 이름으로 나온 도로 위의 집 프로젝트. 북부간선도로 위에 인공으로 대지를 조성하고, 그 위로 임대주택 1000가구를 짓겠다고. 공원과 문화체육시설도 따라서 도로 위로 올라간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