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열여섯살 소년 “유튜브로 떠서 해외 투어까지”

2011년 03월 09일(수) 제181호
고재열 기자 scoop@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열 여섯 살 천재 기타리스트, 한국 문화 전도사 등 유튜브 개인 채널을 통해 전 세계와 소통하는 이들을 만났다. 이들은 유튜브를 통해 영감을 얻고, 새로운 일거리를 찾게 되었다고 말했다.

2월17일, 서울 강남의 한 라이브 카페에서 ‘유튜브 국내 론칭 3주년 기념 파티’가 열렸다. 행사 사회를 본 사람은 유튜브에서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을 하는 선현우씨였다. 이날 파티에서는 존 레넌의 아내 오노 요코에게서 극찬을 받기도 한 열여섯 살 천재 기타리스트 정성하군이 그룹 이글스의 ‘호텔 캘리포니아’ 등 6곡을 연주했다. 무대 바로 앞자리에는 한국에서 원어민 교사로 일하는 사이먼과 마티나 부부가 앉았다. 부부는 유튜브에 한국의 대중문화를 소개하는 채널을 열고 있다. 유튜브 개인 채널을 블로그처럼 활용해 전 세계인과 소통하는 이들을, 파티가 시작되기 전 구글코리아 사무실에서 만났다.

기자
:어떻게 유튜브 채널을 활용하게 되었나?

선현우:‘아무도 안 보겠지’ 하는 생각으로 비보잉 동영상을 올렸는데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신이 나서 계속 올렸다. 외국인들과 소통하다 한국어를 가르쳐보자는 생각이 들어서 시작했다. 반응이 좋았다. 한글날은 전 세계에서 한국어로 인사를 받는다.

정성하:열한 살 때 내가 기타 치는 모습을 아빠가 동영상으로 찍어 올렸다. 어린 아이가 기타를 치는 것이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사람들이 많이 봐주었다. 조회 수가 2억 회를 넘어섰다. 오노 요코가 댓글로 칭찬을 남겼다고 아빠가 알려주셨는데, 나는 그 사람이 누구인지도 몰랐다.

   
ⓒ시사IN 안희태
사진 왼쪽부터 한국어 강사 선현우, 기타리스트 정성하, 구글코리아 직원, 사이먼·마티나 부부.

사이먼
:2008년 5월 한국에 원어민 교사로 왔는데 북한이 한국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하는 뉴스가 있었다. 부모님이 걱정하셔서 무사히 도착해 잘 있다는 것을 알리려고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렸다.

기자:유튜브를 활용한 뒤 어떤 변화가 있었나?

선현우
:한국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외국인이 많았다. 유튜브를 기반으로 관련 수업을 진행하고 책도 쓰게 되었다. 지금은 사업 영역으로까지 확장되었다.

정성하:해외 기타리스트에게 초청을 받고 공연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스칸디나비아 투어 공연도 다녀왔고 일본 투어 공연도 했다.

마티나:처음에는 한국 음식을 소개했는데, 외국에 있는 한류 팬들이 한국 연예인들을 소개해달라고 해서 요즘은 그쪽 이야기를 많이 한다. 조만간 원어민 교사를 그만두고 전업으로 나서려 한다.

기자:유튜브는 본인에게 어떤 공간인가?

선현우
:영감을 많이 얻는다. 한국 누리꾼은 ‘잘 보고 간다’며 예의 있는 댓글을 남기는 경우가 많은데, 외국 누리꾼은 구체적으로 무엇이 좋았고 무엇이 싫었는지 말한다. 도움이 많이 된다.

정성하
:나도 그런 도움을 받는다. 전에는 무표정하게 기타를 쳤는데, 웃으라는 충고를 듣고 웃었더니 반응이 좋았다.

사이먼:여러 사람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다. 이런저런 요구가 많아 그런 걸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만든다.

기자:유튜브가 아닌 다른 인터넷 서비스를 활용하지 않은 까닭이 무엇인가?

마티나
:한국에 오기 전까지 동영상을 올릴 줄도, 찍을 줄도 몰랐다. 그런데 텍스트보다 동영상이 훨씬 보기 편할 것 같아 시도했다. 전파력도 있다.

정성하
:유튜브가 아니라 블로그나 카페에 연주 동영상을 올렸다면 이렇게 유명해지지 않았을 것이다. 그냥 특이한 아이 정도로만 보였을 거다. 유튜브는 나를 알아봐줄 더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선현우
:유튜브에는 구독 서비스가 있다. 그래서 팬덤이 형성될 여지가 있다.

기자:유튜브 덕분에 ‘이런 일도 겪어봤다’ 하는 게 있다면?

정성하
:해외 투어 공연을 다니게 된 것이 가장 큰일 같다. 미국 콜로라도 공연 때는 1000명 가까이 관객이 찾아왔다.

선현우:김종서의 ‘아름다운 구속’이라는 노래를 구독자들과 함께 불렀다. 전 세계에서 온 녹음 파일을 모아 합창을 만들어 김종서씨에게도 보내줬더니 ‘감동받았다’고 하더라.

사이먼
:한국의 방송사에서도 우리를 취재해갔다. 해외 거주 한국인들이 우리 방송을 보면서 한국을 동경하는 모습을 보면 보람을 느낀다.

기자
:유튜브를 제대로 즐기는 법은 무엇인가?

마티나:유튜브에는 모든 것이 있다. 개인적으로 레시피를 주로 찾는다. 김밥 마는 법이 궁금해서 찾아보니, 역시 있었다.

선현우:전자제품을 살 때 유튜브에서 정보를 찾는다. 외국에서 먼저 이용해본 사람의 이용 후기를 보면 좀 더 나은 판단을 할 수 있다.

정성하
:선생님을 찾는다. 좋은 기타 연주를 찾아본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전 LiveRe 댓글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