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 라면 브랜드 점유율 13.9%로 신라면(16.9%) 턱밑까지 추격!

2018년 10월 02일(화) 제576호
ADVERTORIAL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오뚜기

주식회사 오뚜기(대표이사 : 이강훈)의 대표라면인 ‘진라면’이 출시 30주년을 맞았다.

진라면은 ㈜오뚜기의 대표 라면으로 1988년 출시된 이래 30년간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제품이다. 국물이 ‘진’한 라면이라는 의미의 진라면은 진한 국물맛은 물론, 잘 퍼지지 않는 쫄깃하고 부드러운 면발에 순한맛과 매운맛을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의 대표라면으로 입지를 다져왔다. 진라면의 2018년 6월 기준 누적판매량은 50억개로 전 국민을 5천만명으로 봤을 때 국민 1인당 100개씩 소비한 셈이다.

국내 라면 브랜드 TOP10에서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오뚜기 ‘진라면’의 점유율 상승세도 놀랍다. 10년전인 2009년, 봉지면 기준으로 농심의 신라면이 25.6%, 오뚜기의 진라면은 5.3%의 점유율로 그 격차가 상당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2018년 1~6월 상반기 브랜드 점유율에서는 신라면이 16.9%, 진라면이 13.9%로 20%가 넘었던 격차가 3%로 확연히 줄어들었다.

오뚜기라면은 지난 2012년 국내 라면시장에서 2위에 올라선 이후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 오뚜기라면은 2015년 시장점유율 20%를 돌파한 데 이어, 올해 5월에는 26.7%의 점유율로 2위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며 선두를 위협하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