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리적 심폐소생술’ 숙지하라

2019년 01월 10일(목) 제589호
오지혜 (배우)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정신과 전문의라는 말보다 ‘치유자’로 불리길 원하는 정혜신은 ‘나’의 정의부터 내리고 책을 시작한다. ‘나’ 혹은 ‘너’의 실체는 그가 느끼는 ‘감정’ 즉 마음 상태라는 거다. 양심이나 거룩한 이념 혹은 세계관이 아니고 말이다. 심지어 시시때때로 변하는, 그래서 나 스스로도 그 가치를 폄하했던 ‘나의 감정’이 곧 ‘진짜 나’라는 거다. 개념이 확실히 정립되고 나니 그동안 석연치 않았던 말들이 머리를 쪼개듯 이해됐다. 우리가 살면서 상처와 오해를 주고받거나 그토록 상대에게 그리고 세상에게 인정받고 싶었던 것은 내 가치관이나 이념 따위가 아닌 내 마음, 내 감정이었던 거다. 내가 지금 기분이 좋은지 나쁜지 속상한지 행복한지를 정확히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 그게 안 되어서 그렇게 상처를 주고받고 스스로를 괴롭혔던 거다.

‘죽고 싶다’는 말을 툭 뱉을 때 그게 당연한 거고 자연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있겠는가. 그럴 때 상대방에게 “그런 말 하면 못 써. 너만 힘든 게 아냐. 그럼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살아야지”라고 ‘정답’을 말하는 것은 그 사람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다. 먼저 온전히 그 사람에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그가 어떤 지옥을 겪었는지 궁금해하고, 그 마음을 들어줄 준비가 됐음을 먼저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우울증이나 자살 충동이 약물치료로만 가능한 게 아니다. 이 세상에서 내가 무슨 말을 하든 나를 야단치거나 가르치려 들지 않고 눈을 맞추고 고개를 끄덕여주며 진심으로 “아, 그랬구나. 그런 마음이 들 수밖에 없었겠네” 하고 내 감정을 이해하고 인정해주는 사람이 한 사람이라도 있다면 세상은 살아볼 만한 곳이 된다고, 정혜신은 꾹꾹 힘주어 말한다(그렇다고 이 말에 자살자 유가족들이 상처받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마음 들어준다고 모든 우울증이 다 치료되는 것은 물론 아니니까).

<당신이 옳다>
정혜신 지음
해냄 펴냄


친구를 때려서 선생님께 혼나고 들어온 아이를 올바르게 키우겠다는 신념으로 “앞으로 그러지 마라. 친구를 때리는 건 나쁘다”라고 훈계한 엄마에게 아이는 울며 말한다. “엄마는 나한테 그러면 안 되지. 내가 왜 그랬는지를 물어봤어야지.” 훈계를 하지 말라는 게 아니다. 순서가 틀렸다는 거다. 그러면 어떻게 대화해야 하는지, 공감을 한다는 건 무조건 맞장구를 쳐주는 것인지 등등 상대의 존재 자체에 집중하는 매뉴얼을 마치 전문가의 비법을 공개하듯 알려준다. 곧 세상을 등질 것 같던 사람도 상담실만 들어갔다 나오면 얼굴에서 빛이 나는 기적(?)을 수없이 보여준 정혜신의 말이기에 신뢰가 간다. 몸에 사고가 나는 것도 골든타임이 중요하듯 마음에 사고가 나는 것도 빨리 알아채주는 게 중요하다. 이 책은 그녀의 표현대로 ‘심리적 CPR’을 숙지시키는 책이다. 가정상비약처럼 모든 이에게, 모든 관계에 필요한 책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