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 주의 말말말 - “죄명을 바꿔달라고 한 적 없다”

2019년 01월 21일(월) 제593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만원씨는 꼴통 정도가 아니고 정상이 아닌 사기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월10일 국회에서 ‘5·18 북한 특수부대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비판하며 한 말. 지만원씨는 자유한국당 추천 국회 5·18진상조사위원에서 제외된 뒤 하 의원을 고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아무리 입장이 달라도 강제징용 위안부 피해자 관련 사항까지 일본을 두둔한 것은 유감이다. 일본 정치인이 한 말인지 분간할 수 없다.”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월15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한 말.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일본의 겸허한 자세를 촉구한 데 대해 “한·일 관계를 해친다”라고 비판.



ⓒ시사IN 양한모
“투기는커녕 사재를 털어 친인척이라도 끌어들여서 목포 구도심을 살려보려고 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그림)이 친척과 지인을 동원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건물을 매입했다는 SBS 보도에 대해 반박하며 내놓은 말. SBS와 손 의원 측은 ‘팩트’를 두고 연일 공방 중.  




“노래방 가면 눈도 어둡고 해서 (도우미가) 책자에 있는 번호도 찾아주니 그런 의도로 물어본 것.”

경북 예천군의회 권도식 의원(무소속)이 해외연수 중 가이드에게 ‘접대부를 불러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 비난이 쇄도하자 내놓은 해명. 가이드가 “여기에는 그런 게 없다”며 거부하자 이번에는 ‘보도방을 불러달라’고 요구했다는데. 국내에서는 어땠을지….




“죄명을 바꿔달라고 한 적 없다.”

지인 아들의 형사사건에서 죄명을 바꿔달라는 ‘재판 민원’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서영교 민주당 의원이 1월16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모든 것은 법원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 이렇게 해명. 그 법원이 재판 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데….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