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것이 ‘장자연 문건’이다

2019년 01월 28일(월) 제593호
김은지 기자 smile@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장자연 사건 관련 재판에 증거로 제출된 ‘장자연 문건’. ‘조선일보 방 사장’과 같은 특정 대목이 검은색으로 가려져 있었다.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몇몇 부분을 <시사IN>에서 모자이크 처리했다.

2009년 장자연 문건(사진)이 공개되자 경찰은 대형 수사팀을 꾸렸다. 27곳 압수수색, 14만여 건 통화 내역 조사, 118명 참고인 조사를 했지만 결과는 김종승‧유장호 딱 두 사람의 검찰 기소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