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말말말 - “빚 걱정 말고 세상에 나가라”

2019년 05월 27일(월) 제611호
시사IN 편집국 webmaster@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빚 걱정 말고 세상에 나가라.”
5월19일(현지 시각)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대학 모어하우스 칼리지 졸업식 축사에 나선 흑인 사업가 로버트 F. 스미스가 학생들에게 한 말. 이날 스미스는 졸업생들의 학자금 융자액 약 4000만 달러(약 480억원)를 대신 갚아주겠다고 약속했다.




“개인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동성애에 반대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월17일 ‘세종 맘과의 간담회’에서 한 말. 이날은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이기도 했다. 개인의 성정체성과 존재는 찬반을 따질 수 있는 문제가 아니지만, 정치인의 행보에 대해서는 투표로 찬반 의견을 드러낼 수 있다는 걸 기억합시다.



“보수가 궤멸해가는 이 어려운 처지를 건져줄 우리의 희망의 등불, 국난 극복을 해결해줄 구세주.”

김종길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장이 5월13일 경북 안동 유교문화회관에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치켜세우며 한 말. 이들의 ‘황비어천가’를 보고 있자니 “형광등 100개를 켠 듯한 아우라” “꽃 중의 꽃 근혜님 꽃”과 함께 구치소에 있는 ‘그분’의 현재가 떠오르네.


ⓒ시사IN 양한모

“빌미를 제공한 노조 또한 사고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자유한국당 의원·그림)이 한화토탈의 유증기 유출 사고를 언급하며 5월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사실관계가 틀렸다는 걸 떠나 노동권을 보호하고 산업재해와 관련해 책임이 있는 소관 위원회의 위원장으로서 부적절한 발언.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습니다.”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이날 문 대통령은 오래전에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을 합의한 만큼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으며, 더 나아가 ‘5·18 망언’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발언임을 분명히 했다. 자유한국당 일각에서는 ‘독재자의 후예’라는 말에 반발했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리다’라는 속담이….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