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끈한 곡선으로 보이는 게 당연”

2013년 01월 14일(월) 제278호
천관율 기자 yul@sisain.co.kr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네이버블로그블로그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아래 그림은 아이디 ‘그루터기추억’이 지난해 12월25일 다음 아고라에 올린 ‘로지스틱곡선 의혹’을 대표하는 그림이다. 간단히 말해, 현실에서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지나치게 매끈한 곡선이어서, 실제 개표 결과로 볼 수 없다는 것이 의혹의 요지다. 개표 결과를 인공적 함수에 따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암묵적으로 깔려 있다. 2002년 대선 당시와 이번 대선 개표 부정 의혹의 가장 큰 차이는, 로지스틱곡선이라는 수학의 언어로 의혹이 제기되었다는 것이다.

<시사IN>은 서울대 통계학과 장원철 교수와 통계 전문가인 박종혁 박사(고려대·산업공학)에게 검증을 의뢰했다. 두 사람이 보내온 답변을 정리하면 이렇다.

   
 
그래프가 너무 매끈하다?
그래프의 y축의 범위는 0부터 1600만으로 보이는데, 개표방송에서는 거의 1분당 수치를 업데이트했다. 1분에 증가하는 득표수가 가장 많을 때 10만이라고 보아도, 그 차이는 그래프에서 눈으로 감지할 수 없어서, 매끈한 곡선처럼 보이는 게 당연하다.

외국 사례와 너무 다르다?
‘그루터기추억’이 반례(反例)로 든 미국 자료의 경우, 미국 대선은 투표인단 수가 538명이고 한 주를 이기면 선거인단을 다 가져가는 방식이므로 당연히 요철 모양이 나온다. 두 번째 반례로 든 미네소타 주 상원의원 선거는 유권자 수가 훨씬 적고 업데이트 간격도 더 넓을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역시 요철 모양이 나온다.

자연적으로는 로지스틱곡선 형태가 나올 수 없다? 로지스틱함수는 시간에 따라 증가했다가 다시 감소하는 자료의 누적 추세를 나타내는 함수다. 개표 수 역시 시간에 따라 증가했다 감소하므로, 일부 개표 시작-전면 개표-일부만 남기고 개표 완료 순서로, 이상적으로 고루 분포된 개표의 경우 로지스틱함수를 따르는 것이 오히려 정상이다. 일반적인 선거는 여러 변수가 있어 로지스틱곡선을 벗어나지만(반례로 든 외국 사례들처럼), 이번 개표는 서울을 제외한 전국에서 고르고 빠르게 개표가 진행되었으므로, 전형적인 곡선이 나오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

이 설명이 무조건 진실이라고만 단정할 수는 없다. 학계의 검증이 끝난 것도 아니다. 하지만 ‘논란’이 있다고 말하기에는, 전문가 그룹 내의 책임 있는 반론은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시사IN>은 학계에서 실명을 걸고 이 문제에 의혹이 있다는 주장을 뒷받침해줄 전문가를 찾았으나 지금까지는 나오지 않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